이 부근이 정말 자전거 탈곳이 없는거같다.

그래서 만들어본 서호천ㅡ이목동 코스

주말에는 서호천 인구가 많아서 힘들고 사람이 적은 시간대에 평속 20정도 유지가능한 코스이다.

성대역에서 화서역까지 기찻길따라 쭉 내려간뒤, 서호공원 좀 돌고 서호천 길 따라 이목동 새로 들어선 단지를 이용하는 코스

이목동이 짧은 구간이기는 해도 길이 잘닦여있고 유동인구도 적어서 타기 적당하다.


대충이래나옴

+ Recent posts